뉴스

Android에서 노트 공유하기가 한층 더 편리해졌습니다.

Android에서 노트 공유하기가 한층 더 편리해졌습니다.

Posted by Evernote Korea on 29 Mar 2017

Posted by Evernote Korea on 29 Mar 2017

여러분의 아이디어는 공유할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Android를 시작으로 모든 Evernote 제품에서 공유 기능을 간편하게 개선하려고 합니다.

공유는 쉬워야 합니다

노트와 노트북 공유는 사용자의 기대만큼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미처 인식하지 못하셨을 수도 있지만 우리는 항상 뭔가를 공유합니다. 음식 사진을 공유하고, 고양이 동영상의 링크를 공유하죠. 이제 그런 자료를 Evernote에 저장하시면 더 쉽게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android-share-notes

블로그 게시물에 사용할 멋진 인용문이 떠오르셨나요? 아니면 새로운 사업 성장 방법을 생각해내셨다고요? 이것을 Evernote에 저장한 후, 메시지 앱을 열 필요 없이 Evernote에서 직접 이메일, 문자, Slack 메시지 안의 링크로 간편하게 공유하세요.

android-shared-notes-as-links

가장 좋은 점은 누구와도 노트 공유가 가능하다는 사실입니다. 상대방이 Evernote를 사용하지 않아도 상관이 없습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공유 받은 자료를 간편하게 찾으세요

android-shared-with-me

친구, 가족, 동료들끼리 노트를 공유하는 습관이 붙으면 공유 받은 모든 자료를 간편하게 추적하는 방법이 필요해질 것입니다.

회원님에게 공유된 모든 노트와 노트북이 새롭게 구성된 ‘공유’ 섹션에 나열됩니다. 찾고 있는 내용을 다음 방법으로 재빨리 검색해 보세요:

  • 이름이나 형태(노트나 노트북)로 목록을 필터링
  • 제목, 이름, 날짜로 목록 정렬

노트북을 공유해 시간을 절약하세요

다른 사람들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거나 가족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평상시보다 더 많은 노트를 공유하시게 될 것입니다. 모든 프로젝트 관련 서류, 여행 일정, 계획 노트를 한 노트북 안에 집어 넣고 다른 사람들과 그 노트북을 공유해 시간을 절약하세요.

노트를 공유하고 싶을 때마다 이메일로 첨부파일을 보내는 대신, 간단히 메시지를 보내 공유 노트북에서 새 노트와 수정된 노트를 확인하라고 알려주시면 됩니다.

이 공유 노트북은 클라우드에 올라가 있는 그렇고 그런 공유 폴더가 아닙니다. 오히려 파일을 첨부하고 메모와 의견을 덧붙일 수 있는 ‘디지털 일지’에 가깝습니다.

단순한 노트 필기와 파일 공유 차원을 벗어나 어떤 종류의 파일이든 노트에 첨부하고 그와 관련된 의견, 할 일 목록, 주석을 덧붙여 보세요.

예:

  • Microsoft Excel을 사용해 가족의 재무 상태를 기록한 다음, 그것을 노트에 첨부하고, 예정된 구매 내역과 여행 계획을 글머리 기호 목록으로 정리하세요.
  • Evernote의 PDF 영업 자료에 주석을 달고, 그것을 노트에 첨부한 다음, 고객이나 의뢰인에게 공유해준 비슷한 문서들을 함께 보관하세요.

그룹원을 초대해 편집에 참여시키세요. 이메일 초대장을 받은 참가자들이 노트북에 가입하려면 Evernote에 로그인(또는 가입)해야 합니다. 가입 후에는 이미지, 오디오 녹음, 웹 기사 및 다른 생각과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추가할 수 있습니다. 접근 권한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노트북의 개별 노트를 의뢰인, 거래처, 잠재 고객과 재공유할 수 있습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 그룹이나 팀의 모든 사람들이 Evernote를 사용하는 경우, 공유 노트북은 리소스 허브나 정보 라이브러리의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공유 노트북 안의 문서를 Evernote 밖에서 만들거나 저장한 다음, 노트에 첨부하거나 링크로 연결하세요. 리소스의 예는 양식, 계약서, 템플릿, 매출 수치, 교육 자료, 가격 책정표, 제품 카탈로그 등입니다.

Premium

Evernote Premium

Upgrade for features to help you live and work smarter.

Go Premium
View more stories in '뉴스'

Comments are closed.